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삼성증권 배당착오 처리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 = 금융위원회)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삼성증권 배당착오 처리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 = 금융위원회)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우리사주 배당 사고를 일으킨 삼성증권(38,150 +2.01%)에 대해 전산 시스템 및 내부통제 문제를 철저하게 점검,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8일 밝혔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 '삼성증권 배당착오 처리 관련 관계기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삼성증권에 대해선 사고처리 경과 등을 확인해 전산시스템 및 내부통제 문제 등을 철저하게 점검하고, 위법사항이 확인된 경우엔 관련절차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대량매도 계좌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다. 그는 "관련 대량매도 계좌에 대해선 주식선물 등 연계거래 등을 철저히 분석해 시장질서 교란행위 등 불공정거래 소지가 있었는지 여부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했다.

지난 6일 삼성증권은 오전 장중 주가가 12%까지 빠졌다. 담당 직원이 우리사주 283만주에 대해 1000원 현금배당을 입금하는 과정에서 주당 1000주를 배당으로 처리했다. 배당을 받은 직원 중 16명이 501만2000주를 내놓으면서 주가가 급락한 것이다.

이날 회의는 사건이 발생한 원인을 진단하고 투자자 보호 등 대응방안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부위원장은 "우선 삼성증권이 실제 해당 주식을 보유하지 않았음에도 어떻게 우리사주 개인 계좌로 주식배당처리를 할 수 있었는지, 일부 물량이 장내에서 매매체결까지 이뤄질 수 있었는 지 집중 점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체결된 매매물량에 대해 결제불이행 등 문제가 야기되지 않도록 삼성증권에 철저하게 처리토록 할 것"이라며 "금감원 및 증권유관기관과 비상 대응체계를 마련해 투자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금융위는 이번 사건의 발생원인을 진단, 주식시장 매매체결 시스템을 면밀히 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김 부위원장은 "다른 증권사 등에서도 유사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지 증권계좌 관리실태 등을 점검, 문제가 발견된 경우 신속하게 보완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사건을 증권거래 전반에 대한 신뢰의 문제로 판단,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