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기존 박형건·장세준 대표이사 체제에서 박형건 대표 체제로 변경한다고 26일 공시했다.

변경사유는 장 대표의 임기만료 퇴임이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