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은 피부미용 의료기기 업체인 클래시스(17,950 -4.01%)의 순이익이 올해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클래시스는 피부미용 의료기기 전문업체로 지난해 12월 스팩합병으로 상장했다. 병원용 의료기기 브랜드인 ‘클래시스’, 에스테틱숍용의 ‘클루덤’, 개인용 화장품 및 뷰티 디바이스인 ‘스케덤’ 등을 제조, 판매한다. 2015년 이후 3년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연평균 41.5%, 63.7% 성장하고 있다. 김철영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5000억원 수준으로 성장하기 시작한 국내 개인용 뷰티 디바이스 시장에 최대 수혜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연구원은 “스팩합병으로 상장돼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율(90.8%)이 높다”며 “주가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