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지난 2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유럽 증권거래소인 유로넥스트(Euronext)와 인덱스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MOU로 양 기관은 인덱스사업 부문에서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인덱스 공동 연구·개발과 마케팅 협력을 실시하고, 연계상품 상장과 거래 활성화 지원, 관련 규제정보 교환 및 공동대응 등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의 일환으로 한국거래소는 한국-대만 정보기술(IT) 프리미어 지수에 기반을 둔 상장지수증권(ETN)의 유로넥스트 상장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유럽연합(EU) 내 벤치마크 지수에 적용되는 현지 인덱스 규제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동대응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유로넥스트는 시가총액이 세계 6위 수준인 4700조원에 달하는 증권거래소로 프랑스 파리와 영국 런던, 포르투갈 리스본 등에서 주식 및 파생상품 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유럽 최대 거래소인 유로넥스트를 우리 인덱스의 유럽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투자자에게는 더욱 다양한 유럽시장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거래소, 유로넥스트와 인덱스사업 협력 MOU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