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조501억…하루새 2901억 줄어
감소폭 19개월여 만에 최대치
개인투자자들이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한 금액(신용거래융자)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일정 수준 이상으로 주가가 떨어지면 돈을 빌려준 증권사가 자동으로 주식을 파는 반대매매 물량이 쏟아지고 있어서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8일 신용거래융자가 11조501억원으로 하루 전보다 2901억원 줄었다. 2016년 6월28일(2968억원) 후 19개월여 만의 최대치다. 사상 최대치로 불어났던 5일의 11조4247억원과 비교하면 3일 만에 3746억원 줄어들었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반대매매가 빠르게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통상 신용매매는 주가가 주식담보 비율 140% 밑으로 떨어지면 추가 담보를 요구(마진콜)하거나 주식을 파는 반대매매가 일어난다. 투자자가 자기 돈 500만원과 증권사에서 빌린 돈 500만원으로 1000만원어치 주식을 샀을 때 주식 가격이 빌린 돈의 140%에 해당하는 700만원 아래로 떨어지면 반대매매가 나올 수 있다는 얘기다.

5~8일 유가증권 및 코스닥시장에서는 하루 평균 167억원의 반대매매 물량이 쏟아졌다. 지난달 하루 평균 반대매매 금액(55억원)의 세 배가 넘는 물량이다.

홍춘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반대매매가 집중돼 신용융자금이 급감한 종목을 선별해 저가매수하는 것도 좋은 전략”이라고 조언했다.

5일부터 나흘간 신용융자금이 가장 많이 줄어든 종목은 SK하이닉스(113억원)며 다음은 현대모비스(62억원) 아모레퍼시픽(52억원) 한화테크윈(51억원) LG디스플레이(42억원) 등의 순이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