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바이오제약(대표 조용준)은 지난 30~31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공모가가 1만60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총 845곳에 달하는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했다. 경쟁률은 727.7대 1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당초 희망밴드가격(1만2000~1만4500원)을 넘어선 가격인 1만6000원으로 결정됐다. 총 공모금액은 331억원으로 확정됐다.

공모희망밴드 상단가격을 넘어선 가격을 제시한 기관투자자는 전체 투자자의 95.38%에 이르렀다. 신청물량 96.79%로 50% 이상의 의무보유청약율을 내세울 정도로 국내·외 기관들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은 "제약사업 부분의 안정적 수익성과 바이오분야의 성장성에 대해 국내·외 기관들의 러브콜이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용준 동구바이오제약 대표는 "이번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마련된 공모자금은 의약품위탁생산(CMO) 사업부 추가 설비를 위한 시설자금과 연구개발(R&D) 비용으로 사용할 예정"이라며 "외형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통해 2020년까지 매출액 2020억원대, 국내 30위권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동구바이오제약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오는 5~6일 양일간 진행된다. 전체 공모 물량 중 20%인 약 41만3824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일반 투자자들은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동구바이오제약은 이달 13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