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선 시장감시위원장. (자료 = 한국거래소)

이해선 시장감시위원장. (자료 = 한국거래소)

"인공지능(AI)와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차세대 시장 감시시스템을 활용해 불공정거래를 사전예방하겠습니다."

이해선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장은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시장감시위원회는 AI 감시 시스템 활용 등을 포함한 '2018년 업무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이 위원장은 "7월 성공적으로 AI 감시 시스템을 전면 적용하면 우리나라가 첫 사례가 된다"며 "미국 나스닥도 AI를 일부만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총 80억원을 들여 지난해부터 AI감시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AI감시시스템은 4월30일부터 가동을 시작해 2개월간 기존 시스템과 병행해 운영한 뒤 빠르면 7월부터 시장감시를 전담한다. 해당 시스템엔 인공지능 모델 XGBoost를 사용, 기존 2~3개 변수만 고려하던 것을 54개 변수를 활용해 불공정거래 유형을 포착한다.

이를 통해 혐의계좌를 찾는 시간이 5일에서 1시간 이내로 대폭 단축된다. 김기경 시장감시부 부장은 "AI는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만큼 정확도가 향상될 것"이라며 "최근 불공정거래가 다수계좌로 분산돼 있다는 점을 감안해 10회 이상 의심거래가 발생한 계좌를 그룹으로 분류하는 등 정밀 분석 조사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불공정거래 전체 절차는 평균 60일에서 40일로 줄어들 전망이다. 불공정거래 절차로는 적발부터 심리, 조사, 혐의 확인(거래소→금융위 또는 금감원→검찰) 등 단계가 있다.

시장감시본부는 코스닥 시장 신뢰 제고를 위해 건전성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상장법인의 생애주기에 맞춰 상장 직전(6개월 내) 내부자의 미공개정보 이용과 상장초기 주관사 및 기관의 시세조종 등도 포착한다.

김 부장은 "비상장사의 경우 실질 매매 데이터를 확보할 수 없다는 점이 한계"라면서도 "사회적 감시망이나 업계 루머 등을 활용하는 방안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내부자거래 예방을 위해 내부통제 취약기업의 현장방문 컨설팅 서비스를 올해 100개 기업으로 2배 확대한다. 불공정거래신고 활성화를 위해 특별포상제도도 시행한다. 1개월 내 최대 1억원 신속포상하고, 관계기관 수사 결과에 따라 최대 20억원까지 포상하는 제도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