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장 선거 후추위 명단 공개 요구에…금투협 "외부 청탁 차단위해 불가"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11일 한국 금융투자협회장 선출 과정 및 후보추천위원회 명단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금투협은 외부 청탁 등 부당한 개입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 후보추천위원회의 구성과 회의 개최일정 등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사무금융노조는 서울 여의도 금투협 앞에서 협회장 선거 개혁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협회장 후보추천위원의 수를 확대하고 명단을 공개하라"고 주문했다.

사무금융노조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협회장 선출은 불과 5명의 후보추천위원에 의해 총회에서 결정되는 것"이라며 "또 추천위원 명단은 추천위원장을 제외하고 전부 비공개로 되고 후보 선정 기준 역시 모두 비공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비공개, 밀실 야합 방식이라면 누가 추천위원이 되느냐에 따라 차기 협회장의 명암도 선명하게 갈리게 된다"고 비판했다.

사무금융노조는 5명의 후보추천위원을 대폭 확대하라고 요구했다. 또 후보선정의 기준과 후보등록, 면접 및 선출 일정을 대중에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금투협은 "후보추천위원은 정관에 따라 회원대표 이사(4인)및 공익이사(6인) 등으로 구성된 이사회에서 외압 없이 공정하게 선출된다"며 "회장 등 내부 임직원을 배제하고 공익이사 및 외부 전문가로만 구성해 독립적이고 객관적으로 후보 추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추천위원 명단 공개와 관련해서는 "과거에도 협회 이사회는 후보추천위원회의 독립성과 공정성 유지를 위해 후보추천위원회의 구성, 회의 개최일정 등을 공개한 적이 없다"며 "이는 후보추천위원들의 요청인 동시에, 외부 청탁 등 부당한 개입 소지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후보선정기준과 면접 결과 공개에 대해서는 "후보자 선정기준은 공모시 이미 공개했으며 각 후보추천위원이 이 기준에 따라 독립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현재 금투협은 제4대 협회장 선출을 위해 서류 접수를 마감하고 후보추천위원회에서 후보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금투협은 면접심사 결과가 확정되는 대로 회원총회에 추천될 최종 후보자를 공개할 계획이다.

선거는 오는 25일 금투협 회원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진행된다. 협회장은 전체 241곳의 회원사(증권사 56개, 자산운용사 169개, 부동산신탁사 11개, 선물사 5개 등)가 분담금 비율에 따라 차등해 배정받는 표결권으로 직접·비밀투표로 뽑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