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 뜯어보기

사업 영역 게임으로 확대
주가 나흘간 21% '껑충'
노블코믹스(소설을 기반으로 한 웹툰) ‘황제의 외동딸’로 유명한 코스닥 상장사 디앤씨미디어가 이(理)업종인 모바일 게임사업에 진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웹툰·웹소설 전문기업 디앤씨미디어는 게임개발 자회사 디앤씨오브스톰을 신규 설립한다고 지난 2일 공시했다. 이어 5일엔 디앤씨오브스톰 주식 100만 주를 5억원에 취득했다. 디앤씨오브스톰은 디앤씨미디어의 100% 자회사다.

디앤씨미디어는 온라인 및 모바일 플랫폼에 웹소설·웹툰 콘텐츠를 전문으로 공급하는 회사다. 웹툰·웹소설 판매 매출이 전체의 61.57%(작년 3분기 기준)를 차지한다. 이런 회사가 모바일 게임사를 세우자 투자자들의 이목을 잡아끌었다. 지난 5일 코스닥시장에서 디앤씨미디어는 8580원으로 장을 마쳤다. 게임개발 자회사 설립 공시 후 21.70% 뛰었다.

회사 측이 밝힌 자회사 설립 목적은 ‘2차 저작물(게임) 제작을 통한 콘텐츠 확장’이다. 보유한 웹툰과 웹소설을 게임으로 만드는 원소스멀티유스(OSMU) 전략의 일환이란 설명이다. 디앤씨미디어 관계자는 “게임 선정, 운영방식 등 준비를 이른 시일 내 마무리하고 상반기 중 첫 게임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디앤씨미디어는 윤슬 작가의 소설 ‘황제의 외동딸’을 기반으로 제작한 웹툰을 2015년 카카오페이지에 연재해 큰 인기를 모았다. ‘황제의 외동딸’은 중국 일본 등 해외서도 인기 웹툰으로 떠올랐다. 작년 1월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황제의 외동딸’은 텐센트 등을 통해 누적 조회 수 9억5000만 뷰를 기록했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이 회사의 작년 영업이익 추정치는 57억원이다. 전년보다 54% 증가한 금액이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