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거래소 이사장 "내년 코스닥 독립성 강화…지배구조 개편"(종합)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은 21일 "내년에 코스닥시장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지배구조를 개편하고, 혁신기업의 진입요건을 정비해 모험자본시장으로서 투자 매력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이날 송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중점 사업 계획에 대해 "시장별 특성에 부합하는 발전방안을 추진해 시장 본연의 기능울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정 이사장은 코스닥시장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자회사로 완전히 분리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여러가지 지배구조를 포함해 검토하고 있고, 코스닥 위원장-본부장 이원화 등도 여러 검토 가능한 대안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 이사장은 지난달 취임식에서도 코스닥이 창업·중소기업의 성장에 일조할 수 있도록 상장 요건을 정비,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정 이사장은 이와 함께 시장감시체계 고도화 및 스튜어드십 코드 정착,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골자로 한 '자본시장의 3대 핵심전략'을 내놨다.

정 이사장은 "스타트업이 많이 상장되면 일자리 창출과 전체 경제 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상장 요건 개선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성장성이 높은 초기 및 적자기업의 코스닥 상장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도입한 '테슬라 요건'에 대해서는 "혁신기업이 수익이 당장 나지 않더라고 (자본시장에) 진입할 좋은 경로라"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테슬라 요건 완화 가능성도 내비쳤다. 테슬라 요건을 적용해 기업이 상장할 경우 상장주관사에는 3개월간 공모로 주권을 취득한 일반투자자들이 원한다면 공모가의 90% 수준에 매입해줘야 하는 풋백옵션 의무가 부여된다.

정 이사장은 "주관사의 풋백옵션 의무가 과다한 측면이 있지 않느냐는 지적이 있다"며 "테슬라 요건이 주관사 어려움때문에 활성화 안된다면 금융당국에 해당 부분 완화 등에 대해 건의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다음달 발표 예정인 '코스닥 활성화 대책'의 일환인 코스피·코스닥 통합 새 주가지수와 관련해서는 "이전에 만든 코스닥 종목 편입 지수는 시가총액만 주로 고려했는데 신규 지수는 시총 외에 유동성(거래대금)이나 재무요건 등도 감안해 다양한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산업군별로 균형있게 종목이 편입, 양 시장의 대표 우량종목들이 많이 들어갈 수 있도록 편성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코스피 시장의 경우 획일화된 주문주도형 시장 구조에서 벗어나 거래 활성화와 시장 신뢰도 제고라는 목표를 추구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파생상품시장은 기관 중심의 건전한 위험관리시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비트코인 선물 등 가상화폐와 관련한 파생상품 거래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정 이사장은 "비트코인 자체가 화폐도 아니고 금융상품도 아니기 때문에 아직 파생상품 거래 관련해서는 검토를 하지 않고 있다"며 "화폐는 교환이 가능해야 하고 가치 척도가 가능해야하는데 가상화폐는 너무 투기적이고 가격 변동성이 크다는 점에서 화폐로서는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거래수수료에 편중된 거래소의 사업구조를 다각화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청산소(CCP) 등 장외파생상품 서비스체계를 구축하고, 시장정보 및 인덱스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 이사장은 "올해 자본시장은 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과 코스닥 800선 장중 터치 등 부진을 벗어나 새 희망을 보여줬다"며 "자본시장의 3대 핵심전략이 차질없이 추진된다면 내년 우리 자본시장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