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넷플릭스·구글 등 'FANG' 시총 하루에 65조원 날아가
아시아 기술주 시총 금주 100조원 증발… 미국 'FANG' 부진에 동반 급락

아시아 증시에서는 30일 미국 나스닥의 하락세에 직격탄을 맞아 기술주가 줄줄이 하락했다.

홍콩 증시에서는 중국 인터넷 기업 텐센트가 오후 3시 현재 전날 종가보다 2.8% 하락했고, 애플 부품 공급업체인 AAC테크놀로지는 5.2% 떨어졌다.

이 여파로 홍콩 항셍지수는 1.41% 내린 29,200선에 그치고 있다.

일본 토픽스 지수는 전날보다 0.33% 오른 1,792.08을 나타냈지만 이중 IT(정보기술) 지수(-1.11%)와 통신서비스 지수(-0.05%)만 마이너스를 가리키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1.43% 내렸는데 이중 정보기술 지수가 2.35%나 떨어져 하락세를 부추겼다.

반도체 및 반도체 장비 주가는 2.97% 내렸다.

한국에서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IT 대형주가 급락하며 코스피 2,500선이 무너졌다.

삼성전자는 모건스탠리가 투자의견과 목표가를 내린 여파로 지난 27일 5.08% 하락한 뒤 28일 1.22% 반등했으나 전날 1.28%에 이어 이날 3.42% 하락 마감했다.

SK하이닉스는 27일 2.35% 하락을 시작으로 부진에 빠진 뒤 이날 6.80%나 급락했다.

이처럼 아시아 기술주에 한파가 닥친 것은 증시 과열에 따른 매도세, 반도체 공급 과잉 전망을 둘러싼 논란, 세계 시가총액 1위이자 IT 대장주인 애플의 부진 등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특히 전날 뉴욕 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7% 하락하면서 아시아 IT 주식들에 직격탄을 날렸다.

애플은 이번주 들어 계속 하락세를 타는 가운데 전날 2.07% 내렸다.

전날 넷플릭스는 5.54%, 페이스북은 4% 급락했고 아마존과 알파벳(구글)은 각각 2.71%, 2.44% 떨어졌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망중립성(Net Neutrality) 정책을 폐기하는 수순을 밟고 있는 것도 인터넷주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IT 4인방인 FANG(페이스북·아마존·넷플릭스·구글)은 전날 하루 만에 시가총액 600억 달러(65조 원)가 증발했다.

반도체 칩 메이커인 엔비디아는 전날 6.78%나 급락했다.

이번 주 들어 아시아 기술주에서 증발한 돈은 100조 원을 넘는 것으로 블룸버그는 30일 집계했다.

삼성전자, 텐센트, 알리바바 등이 포함된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아시아태평양 IT 지수는 27∼29일 3.1% 하락 폭을 보여 시가총액 940억 달러(102조 원)가 사라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