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해외채권 판매 1조원 돌파

신한금융투자는 해외채권 판매금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이번 1조원 돌파는 신한금융투자가 2012년 해외채권 중개를 시작한 후 6년 만에 이룬 쾌거"라고 말했다.

달러표시 해외채권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신한금융투자의 달러표시 해외채권 판매는 지난 2015년 540억원에서 2016년 1200억원으로, 올해(지난 10월까지)는 2500억원으로 늘었다.

달러표시 해외채권의 주요 판매 상품에는 4~6% 금리의 HSBC 등 글로벌 투자은행이 발행한 코코본드(조건부 자본증권)가 있다. 한국전력 등 국내 우량기업이 발행한 3~4%대 금리의 회사채나 3%대 중반의 사우디아라비아 국채 등도 포함된다.

이 증권사의 박영민 FICC부장은 "브라질 국채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해외채권 시장에서 달러표시 해외채권 성장이 갖는 의미는 특별하다"며 "저금리 시대에 해외채권에 대한 요구가 늘어나고 시장에 공급되는 상품도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