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국 증시는 2일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의 금리 결정을 앞두고 관망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보합세로 출발했다.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는 이날 오후 5시 28분(이하 한국시간) 기준으로 전 거래일보다 0.04% 내린 7,484.84를 보였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전날 수준인 3,697.49에 거래됐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5시 43분 0.1% 내린 13,452.10을, 프랑스 파리의 CAC40 지수는 0.08% 오른 5,518.89를 나타냈다.

같은 날 열리는 BOE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행 0.25%에서 0.5%로 올릴 것이란 관측이 퍼지면서 시장이 신중하게 투자 결정을 내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BOE가 금리를 인상하면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앞서 연준이 전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도 투자 심리를 크게 움직이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