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반대로 코스닥 입성 실패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과의 합병을 통해 코스닥시장에 입성하려던 바이오기업 메디오젠의 계획이 좌절됐다. 책정된 기업 가치에 불만을 품은 메디오젠 주요 투자자의 반대에 부딪혔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한국거래소의 심사 승인까지 마친 스팩 합병이 불발로 끝난 건 드문 사례다.

대우스팩 3호는 2일 160원(7.32%) 하락한 2025원으로 장을 마쳤다. 전날 메디오젠과의 합병 계획을 철회한다고 공시한 여파다.

메디오젠에 20억원을 투자한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가 스팩 합병 상장에 동의하지 않아 합병 절차를 더 이상 진행할 수 없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2000년 설립돼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주 및 유산균 제품을 제조하는 메디오젠은 지난 6월 대우스팩 3호와의 합병을 통해 코스닥 우회상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당시 산정한 메디오젠의 주당 가치는 1만6864원(합병비율 1 대 8.43)이었다.

하지만 금융감독원의 권고를 반영해 지난 9월 주당 가치를 1만4374원, 또다시 1만3676원으로 낮춰 조정하면서 회사와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사이에 마찰이 생겼다.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는 투자 가격보다 낮아진 조정 가격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투자금 상환(원금 20억원에 연복리 10% 적용)을 요구했으나 메디오젠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상장계획 철회로 이어졌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