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지수가 상승한 25일 '2017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대회 참가자들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었다. 7명 전원이 수익을 개선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외국인의 '사자' 덕에 나흘째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2.01포인트(0.08%) 오른 2492.50에 마감됐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93포인트(0.28%) 오른 689.14에 장을 마쳤다. 장중에는 690선을 터치했다.

박성현 신한금융투자 도곡지점 과장은 이날 2.15%포인트의 수익을 추가하며 누적손실률을 10.85%로 줄였다. 박 과장은 매매에 나서진 않았지만 보유중인 에프앤리퍼블릭(421 -4.10%)이 7% 급등하면서 수익 개선을 이끌었다. 그는 현재 제이스텍(8,270 +0.12%) 와이엠씨(12,600 0.00%)도 포트폴리오에 담고 있다.

메리츠종금증권 부산금융센터의 자신감의 요정, 김선구 메리츠종금증권 강남센터 과장, 유안타증권 금융센터 청담지점의 청담 샥스핀 팀은 1%포인트가 넘는 수익을 개선했다.

자신감의 요정 팀은 활발히 매매하며 1.86%포인트를 추가했다. 누적수익률은 18.79%로 확대되며 전체 3위를 유지했다.

신규 추가한 테크윙(20,250 +1.25%)삼성생명(62,900 -0.47%)이 4~5% 강세를 나타냈고 코스모신소재(15,250 +2.35%) 엔씨소프트(821,000 +1.99%) 롯데케미칼(209,500 +2.44%)도 올랐다. 서울반도체(17,800 +0.28%)를 사서 전량 되파는 과정에선 10만원을 벌었고 보유중이던 와이지-원(5,130 +6.10%), SKC(88,700 +3.14%)를 모두 정리하며 각각 8만원, 1만원 이득을 봤다.

김선구 과장은 1.51%포인트를 추가하며 누적수익률이 22.12%로 늘었다. 전체 2위다. 보유중인 KH바텍(21,850 -0.46%)인터플렉스(12,250 -1.21%)가 각각 9%, 6% 넘게 급등한 가운데 LG디스플레이(16,150 +0.31%) 엔씨소프트 삼보모터스(6,710 -2.19%)가 모두 상승했다.

청담 샥스핀은 1.09%포인트가 더해지며 누적수익률 8.68%를 기록했다. 삼성전기(141,500 +2.17%) 광전자(2,215 +0.91%) 와이지-원 마크로젠(31,950 +2.40%) 비츠로셀(17,350 +0.58%) 민앤지(15,900 +4.26%) 아이쓰리시스템(24,450 +2.30%)을 보유중인 가운데 이날 민앤지의 비중을 늘렸다.

전체 1위를 기록중인 이동현 한화투자증권 송파지점 과장은 소폭을 수익을 더하며 누적수익률을 28.13%로 확대했다. 이 과장은 이날 로엔 주성엔지니어링(7,230 -1.09%) 에이디테크놀로지(27,400 +1.11%)를 새로 추가했다. KG케미칼(21,900 +0.69%) 액토즈소프트(14,000 -1.06%) 메디톡스(239,900 +6.34%) 코오롱머티리얼(4,570 -3.28%)도 보유중이다.

'2017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실시간 매매내역은 한경닷컴 홈페이지와 '슈퍼개미' 증권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회는 오는 11월24일 종료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