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재료값 하락·중국 사업 회복 기미
3분기 실적개선 기대감 커져
CJ제일제당·농심·오리온…반등 나선 대형 식품주

상반기 부진했던 대형 식품기업들의 실적이 3분기 반등한 것으로 추정돼 주가도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CJ제일제당(390,000 +0.65%)은 2000원(0.54%) 오른 37만4000원으로 장을 마쳤다. 3분기 실적개선 기대감이 반영돼 5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달 들어 5.36% 올랐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3분기에 CJ제일제당의 소재부문은 흑자전환한 것으로 추정된다. 제조원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원당, 대두 등 국제 곡물 가격이 2분기보다 10% 이상 떨어졌기 때문이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중국 시장에서 한동안 어려움을 겪던 식품기업들의 실적도 개선되고 있다. 농심(310,500 -1.11%)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6500원(1.91%) 오른 34만6500원에 마감했다.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농심은 2분기에 영업손실을 낸 중국시장에서 3분기 소폭 흑자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백운목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중국에서 3년 만에 라면 가격이 10% 인상됐고, 전체 매출의 10%를 차지하는 온라인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며 “농심은 영업망이 닿지 못하는 3~5선 도시에 온라인 영업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리온(128,000 0.00%)도 중국 법인 구조조정 등으로 적자폭이 감소한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달 이후 오리온은 7.45% 올랐다.

핵심 식품주들이 최근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온기가 식품주 전체로 퍼지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이란 게 증권업계의 시각이다. 예를 들어 동원F&B, 롯데푸드 등 가공식품 업체의 경우 원가 부담이 커지면서 주가도 힘을 못 받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동원F&B는 1500원(0.78%) 떨어진 19만1500원에 장을 마쳤다. 참치값이 오르기 시작한 작년 초(1월4일 종가 기준 39만3000원)보다 51.27% 떨어졌다. 실적을 좌우하는 핵심 요인인 참치 가격 상승세가 지속된 게 악재로 작용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식품주는 내년 상반기까지 중소형주보다 대형주 중심으로 접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