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오는 14일까지 이틀간 서울 여의도동 본사에서 열리는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 '벤처 마이닝 페스티벌'을 공동 주관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통신(IoT)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유망벤처기업들을 발굴하는 벤처투자 행사로 광주광역시가 주최한다. 하나금융투자, 신용보증기금, 코트라, 서울대 SNU공학컨설팅센터가 공동 주관을 맡아 창업지원, 투자유치, 보증 및 기술 상담 등을 담당한다.

중국 칭화대 및 아마존과 삼성전자는 4차 산업 섹터 별로 강연을 마련했다. 국내외 투자자와 벤처기업 150여 곳, 다수의 엔젤투자자가 참여할 계획이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증권사에서 신기술사업금융업을 영위할 수 있게 돼 투자은행(IB)를 중심으로 한 벤처투자가 활기를 띨 전망"이라며 "벤처 마이닝 페스티벌이 여러 기관들이 협력해 국내 벤처 생태계를 구축 및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 "'벤처 마이닝 페스티벌' 공동주관"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