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LIG넥스원·KAI·두산밥캣 등 사들여

"해외 큰손들의 지분 확대는 주가 바닥 근접 신호" 해석
블랙록·GIC, 조정장서 한국주식 '쇼핑'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싱가포르투자청과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조정을 받고 있는 한국 주식 투자비중을 잇따라 늘리고 있다.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이들 ‘큰손’이 투자를 늘린 게 어떤 종목인지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싱가포르투자청은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큰 폭의 조정을 받고 있는 아모레퍼시픽(192,500 0.00%)을 최근 ‘타깃’으로 잡았다. 아모레퍼시픽은 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1500원(0.53%) 내린 28만3000원에 마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이 악재로 부각되면서 올해 고점이었던 지난 5월11일(36만1000원) 이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큰 폭의 조정을 받자 싱가포르투자청은 지난달 28일부터 이틀에 걸쳐 이 회사 지분 5.0%(294만2621주)를 8703억원에 사들였다.

증권업계에선 싱가포르투자청이 투자에 나선 걸 보고 아모레퍼시픽이 바닥에 근접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981년 출범한 싱가포르투자청은 작년 3월 말 기준 운용자산이 3563억달러에 이른다. 전체 운용자산의 45.0%가량을 주식으로 굴리고 있다.

싱가포르투자청은 LIG넥스원(46,100 -0.65%) 지분도 종전 5.1%에서 6.1%로 늘렸다고 지난달 4일 공시했다. 지난달 21일에는 BGF리테일(5,900 +1.20%)을 5.0%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하기도 했다. 두 종목은 올 들어 증시에서 부진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싱가포르투자청이 한국 주식 투자를 늘리기만 한 건 아니다. 일부 종목은 손절매 차원에서 매각하기도 했다. 지난달 9일 보유 지분을 기존 6.0%에서 4.9%로 줄였다고 공시한 오리온홀딩스가 대표적이다.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운용자산이 5조7000억달러에 달하는 블랙록도 올 들어 한국항공우주(31,500 +0.48%) 금호석유화학 두산밥캣(38,150 -1.55%) 등 좀처럼 상승세를 타지 못하고 있는 종목을 주로 사들였다. 한국항공우주는 보유 지분을 종전 5.01%에서 6.50%로 늘렸다고 지난달 25일 공시했다.

한국항공우주는 올 들어 한때 7만원 선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방산비리 연루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지난달 14일 3만6900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블랙록은 한국항공우주가 급락한 지난달 중순 이후 말일까지 589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이 운용사는 올해 2월 금호석유화학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규 공시한 이후 수차례 주식을 사들여 보유 지분을 7.1%까지 늘었다.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초 9만원을 웃돌았지만 지금은 7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두산밥캣 지분도 꾸준히 사들이고 있다. 블랙록은 두산밥캣이 지난해 11월18일 상장할 당시 지분 8.7%를 확보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이후 지난 6월2일까지 지분율을 10.7%까지 늘렸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