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하루 거래량 2조6018억 기록
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처음 코스닥시장 규모를 넘어섰다.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지난 19일 하루 거래량이 2조6018억원으로 역대 최고 금액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코스닥시장 하루 거래대금(18일 기준)인 2조4300억원보다 큰 규모다. 빗썸의 거래량은 9일 1조2000억원을 기록, 세계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거래금액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열흘 만에 다시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가상화폐는 가격이 다시 오르면서 투자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가상화폐 대표주자 비트코인은 1일 거래처리 용량을 늘리기 위한 세그위트 업데이트에 성공해 가치가 급등했다. 비트코인은 17일 504만8000원까지 오르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 거래 규모가 눈에 띄게 늘면서 비트코인뿐만 아니라 알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도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치가 인정된 다양한 가상화폐를 상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