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시즌이 마무리되고 있는 미국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9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7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일대비 25.61포인트(0.12%) 오르며 2만2118.42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9거래일 연속 신고가 새로 썼다. 장중 2만2121.15까지 올라 사상 최고치도 경신했다.

S&P500지수는 전일대비 4.08포인트(0.16%) 상승한 2480.91로, 나스닥종합지수는 32.209포인트(0.51%) 오른 6383.773으로 각각 장을 마쳤다.

이날 지수는 상승 출발해 장중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기술주와 금융주가 상승했고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소매주도 강세를 보였다.

다우지수에선 애플이 1.55% 올랐고 골드만삭스가 1.36% 상승했다. S&P500에서도 기술주가 상승했다. 백화점 체인인 메이시스와 노드스트롬 등 소매업체 실적 기대가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시장은 지난주 발표된 미국 고용지표 호조에 따른 시장 영향과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 연설도 주목하는 모습이다. 이날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준 총재는 단기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