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 매물 폭탄에 2400선 붕괴…IT·증권株 '우수수'

외국인의 매물 폭탄에 코스피지수가 40포인트 넘게 하락, 2400선 아래로 후퇴했다.

외국인이 하루 만에 '팔자'로 돌아서 정보기술(IT)주를 중심으로 대거 차익실현에 나섰다.

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0.78포인트(1.68%) 내린 2386.85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외국인의 거센 '팔자'에 장중 내내 하락세를 이어갔다. 장중 한때 2%대가 넘는 하락폭을 보이며 2370선 중반까지 밀려났다. 다만 오후 들어서는 개인이 매수 물량을 늘리면서 낙폭이 줄었다. 거래일 기준 나흘 만에 하락한 코스피는 지난달 12일 이후 처음으로 2400선 아래서 장을 마무리지었다.

전날 미국 트럼프 정부의 '북한·러시아·이란 제재법' 발효 소식이 지수 하락을 부추겼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정부가 지난 2일 발표한 2017년 세법개정안, '8·2 부동산 대책'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025억원어치 주식을 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다만 개인이 3548억원치의 주식을 매수하며 지수를 방어했다. 기관도 오후 들어 매수세로 전환해 102억원어치 사들였다.

차익거래를 중심으로 프로그램 매수세가 유입됐다. 차익거래(608억원 순매수), 비차익거래(30억원 순매도)를 합해 총 578억원 매수 우위를 기록했다.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세를 보였다. 증권과 건설업이 4%대로 크게 떨어졌다. 의료정밀, 전기전자, 유통업은 2~3%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대부분 내렸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IT주에 집중되면서 삼성전자(58,000 -1.19%)는 2.49% 하락했다. SK하이닉스(80,200 -0.62%)는 3.68% 떨어졌다. 한국전력(21,950 +1.86%), 삼성물산(124,000 -1.98%), 네이버(305,000 -0.65%), 삼성생명(65,300 -9.18%)의 주가도 하락했다.

코스피가 급락하면서 증권주는 일제히 내림세를 기록했다. 메리츠종금증권(3,580 +0.14%)은 8.10% 급락했다. 미래에셋대우(9,150 -3.48%), 키움증권(110,500 -2.21%), 대신증권(11,200 -0.44%) 등의 주가는 3~4%대 빠졌다.

정부가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 정책을 내놓으면서 건설주도 줄줄이 하락했다. 대우건설(3,525 +0.43%)은 6.13% 내렸다. GS건설(27,700 +0.36%), 현대건설(36,000 -0.28%), 금호산업(7,260 -1.36%) 등도 5~6% 약세를 보였다.

한대훈 SK증권(850 -2.07%) 연구원은 "투자자들이 단기간에 가파르게 상승한 코스피 가격에 부담을 느꼈다"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내 '전쟁불사론', 정부의 법인세 최고세율 인상(세법개정안)에 따른 대기업 비용부담이 커지는 것에 대한 우려도 차익 실현의 빌미가 됐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지수도 2% 넘게 떨어졌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공세 탓이다. 코스닥은 14.43포인트(2.19%) 내린 643.09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69억원, 533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개인은 104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은 하락 마감했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4.80원(0.43%) 오른 1128.80원에 장을 마무리지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