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7일 LG상사(16,350 -2.10%)에 대해 2분기 실적은 부진했으나 하반기는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4만원을 유지했다.

김동양 연구원은 "1분기 깜짝실적 요인이 소멸되고 일회성 요인이 더해져 2분기 실적은 기대치를 밑돌았다"며 "그러나 석탄가격 상승 및 물량 증가, 물류의 점진적 개선 통해 하반기 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G상사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조153억원, 39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6%, 31% 줄었다. 세전이익은 19% 감소한 342억원을 기록했다.

김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자원 사업이 실적 개선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석탄가격이 오르고 GAM석탄광 생산량 증산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서다.

GAM석탄광 생산량의 올해 생산목표는 33% 상향됐고 2023년 1400만톤까지 증산할 예정이다. 또 비(非)석탄 자원 손실 축소 등으로 자원사업의 수익성 확대 이어질 것으로 봤다.

그는 하반기 영업이익이 흑자전환 한 39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물류사업은 상반기 실적 개선 속도가 더뎠지만 하반기에는 낮은 기저효과와 성수기 진입에 따라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며 "인프라사업은 천연가스합성석유(GTL) 프로젝
트 금융조달 성공보수 유입을 내년 이후로 가정하더라도, 에탄크래커 수익인식이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