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평가사들이 케이프(4,325 +2.25%)컨소시엄으로 인수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 SK증권(697 +1.75%)을 신용등급 하향 검토 대상에 올렸다.

신평사, SK증권 신용등급 하향 검토

이는 케이프컨소시엄이 SK그룹과 비교해 신용도가 낮고 유사 시 지원 여력이 제한적이란 점을 반영한 조치다. 사실상 SK증권의 신용등급 하락을 예고한 셈이다.

한국신용평가는 26일 SK증권의 장기 신용등급(후순위 회사채 A)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와치리스트)에 등록했다.

나이스신용평가 역시 SK증권의 장기(선순위 A+·후순위 A) 및 단기 신용등급(A2+)을 하향 조정 검토 감시 대상에 올렸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25일 SK증권의 신용등급(기업신용등급 A+·후순위사채 A ·기업어음 및 전자단기사채 A2+)을 '부정적 검토(Negative Review)' 대상에 등재했다.

김영훈 한신평 연구원은 "현재 SK증권 신용등급에는 SK그룹의 유사 시 지원 가능성에 따른 1노치 상향이 반영돼 있다"며 "케이프컨소시엄이 SK증권을 인수하면 계열의 유사 시 지원 가능성을 더이상 기대하기 힘들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과거 SK그룹 회사채 인수, 단말기 할부채권 유동화 주관 등 SK그룹 관련 영업이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점도 부담 요인으로 꼽혔다.

김 연구원은 "금융위원회의 주식 취득 승인이 확정되면 주주 변경의 영향을 신용도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