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포트는 이달 25일 코스닥시장에서 상장폐지 된다고 13일 공시했다.

웨이포트는 임시주주총회 결의를 거쳐 지난달 22일 한국거래소에 자진상장폐지 신청서를 제출, 지난 12일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 심의에서 자진상장폐지 신청을 승인 받았다. 이에 이달 14일부터 24일까지 정리매매를 거쳐 25일자로 상장폐지된다.

회사 측은 "웨이포트의 최대주주 진용(CHEN YONG)은 소액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정리매매 및 상장폐지일 이후 6개월동안 장외매수를 통해 소액주주들의 주식을 매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리매매기간 내 장내매수, 상장폐지 후 장외매수 시 매수가격은 주당 1650원으로 같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