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S&P 또 최고가…기술주 반등에 금리인상 기대감

뉴욕 다우존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지수가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최근 증시 하락을 주도했던 기술주가 반등했고, 금리 인상 기대감이 커지면서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80포인트(0.44%) 상승한 21,328.47에 마감됐다. S&P 500 지수는 10.96포인트(0.45%) 오른 2,440.3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44.90포인트(0.73%) 오른 6,220.37을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지난 2일 기록한 최고 마감가를 재경신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21,332.77까지 상승하며 지난 9일 기록한 장중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기술주 반등에다 금융주도 다음 날 금리 인상 기대로 전반적인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돌입했다. 다음날 오후 2시(미 동부시간) 통화정책 성명이 공개된다.

이후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이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이달 금리를 25bp 인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