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올해 2450을 상회하기는 힘들 전망입니다. 가을 전에 가파르게 오를 경우 단기 차익실현과 리스크(위험) 관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김형렬 교보증권 수석연구위원은 13일 서울 여의도동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올해 코스피의 평균값은 2100~2200 구간에서 형성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업이익 증가 속도가 한계에 다다랐고, 코스피가 2350선에 도달하면서 국내 증시의 할인분도 상당부분 해소된 상태라고 김 연구위원은 진단했다.

그는 "한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1600조원(코스피 2250·코스닥 640 기준)을 넘어섰는데, 이는 지난해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1637조원에 수렴한 것"이라며 "올해 경제성장률을 2.7%로 가정하고, 이를 코스피 목표지수로 환산할 경우 해당 수준은 2350이 산출된다"고 설명했다.

수출경기 회복,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산업 호황 등을 바탕으로 올해 기업이익이 증가할 가능성은 높지만 해당 수준에 있어 앞서가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 상장기업 이익 증가분이 예상을 밑돌 경우 쉽게 고평가 해석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며 "하반기 한국 수출 모멘텀 둔화는 기정사실이고, 저물가 위험이 되살아날 경우 채권에 대한 투자매력이 증시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료=교보증권 제공

자료=교보증권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