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기관 매수세 유입에 힘입어 하루 만에 반등에 나섰다.

13일 오전 9시7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 대비 8.12포인트(0.34%) 오른 2365.99를 기록 중이다.

전날 미국 뉴욕 증시 주요지수는 정보기술(IT)주 하락이 지속되면서 약세를 나타냈다. 이 가운데 코스피는 강보합권에서 장을 출발해 상승폭을 다소 키워 236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이 장 초반 한때 '사자'로 돌아섰다 다시 매도 우위로 전환했다. 5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하고 있다.

기관은 86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며 8거래일 만에 매수 우위로 돌아섰다. 개인은 92억원어치 매물을 내놓고 있다.

장 초반 프로그램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 차익(73억원 순매수), 비차익 거래(108억원 순매수)를 합해 총 181억원 매수 우위로 집계됐다.

업종별로 전기가스, 보험 등 일부를 제외한 전 업종이 상승하고 있다. 의료정밀, 운수창고, 은행, 증권 등 업종의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크다.

시총 상위 종목은 혼조세다. 삼성전자(81,200 -2.40%)(-0.18), 한국전력(-0.45%) 등이 하락하고 있고, SK하이닉스(123,000 -5.38%)(0.17%), NAVER(1.34%) 등이 오름세다.

코스닥지수도 하루 만에 반등하고 있다. 현재 코스닥은 2.07포인트(0.31%) 오른 666.93을 기록 중이다.

외국인이 코스닥 시장에서 7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7억원 57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업종별로 인터넷이 1% 넘데 오르고 있고, 건설, 통신장비, 화학 등이 상승세다.

시총 상위 종목군은 대체로 오름세다. 컴투스를 제외한 시총 10위권 전 종목이 상승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사흘 연속 상승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4.10원(0.37%) 오른 1127.30원을 기록 중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