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증시의 상승 폭이 최근 한 달 새 전 세계에서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달 대통령 선거를 치른 프랑스와 엔화 약세 효과를 본 일본이 그 뒤를 이었다. 미국 증시는 연초부터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오다가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23일 국제금융센터와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9일 코스피는 2288.48로 한 달 전보다 7.0% 상승했다. 전 세계 주요 선진국과 신흥국 증시 중에서 가장 큰 오름폭이다.

같은 기간 코스피 다음으로는 프랑스 CAC40 지수가 6.4% 올랐다. 일본 닛케이지수가 6.3% 상승했다. 프랑스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선출을 위한 지난달 1차 투표와 이번 달 결선투표 등 정치적 이슈가 있었고 일본은 엔화 약세가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이들 다음으로 선진국 중에서는 홍콩(5.7%), 독일(5.2%), 미국(3.8%), 뉴질랜드(2.4%) 순으로 주가 상승률이 높았다. 신흥국은 아르헨티나(5.4%), 인도(3.8%), 인도네시아(3.3%), 필리핀(3.3%), 대만(3.2%), 베트남(2.4%) 순이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최근 한 달간 2.5% 내렸다. 또 최근 대통령 탄핵 이슈가 불거진 브라질(-1.2%)과 태국(-1.1%) 등은 오히려 지난달보다 하락했다.

이 기간 코스피 상승은 외국인이 주로 이끌었다. 외국인은 한 달간 유가증권시장에서 2조5000억원 넘게 순매수했다.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사들이며 6년 만에 '박스피'(박스권에 갇힌 코스피) 탈출을 도왔다.

외국인이 '바이 코리아(Buy Korea)'에 나선 것은 그만큼 한국 증시가 다른 신흥국에 비해 매력적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업들이 가치평가에 비해 저평가돼 있어 수익을 내기 좋고 올해 기업들의 뚜렷한 실적 증가세가 기대돼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