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59,400 +2.59%)는 18일 액토즈소프트가 '미르의전설 IP'와 관련해 소송을 제기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아직까지 소송에 대한 소장을 수령하지 못했다"며 "향후 구체적인 내용이 확인되면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