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기록 도전하는 코스피
글로벌 경기회복세 확산…상장사 이익↑ "주가 더 오를 것"
[이제 다시 주식이다] "지금은 실적장세…대세 상승장 초입, 6년 전 반짝 유동성 장세 때완 달라"

2011년 5월 첫 거래일(2일) 코스피지수는 사상 최고가인 2228.96으로 마감했다. 이후 지루한 박스권(1800~2100)에 갇힌 코스피지수가 6년 만에 새로운 기록에 도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주식시장을 둘러싼 환경이 2011년보다 좋아 사상 최고치를 뚫고 대세 상승기에 진입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2011년이 ‘유동성(금융)장세의 꼭지’였다면 지금은 ‘실적장세의 초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6년 전 역대 최고치에 오른 코스피는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미국 신용등급 강등(2011년), 그리스 재정위기(2012년), 중국 위안화 평가절하(2015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2016년) 등 대외 변수에 코스피지수는 번번이 꺾였다. 최근엔 북한의 핵실험 위협까지 불거지며 ‘만년 저평가’ 이미지를 벗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국내 상장사의 이익 규모가 단위부터 달라졌다는 데 주목한다. 6년 전과는 펀더멘털(기초체력) 차이가 확연하다는 얘기다. 2014년 금융회사를 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총 89조4800억원이었다. 이 규모가 2015년 105조원, 지난해 121조원으로 늘었다.

경기 흐름도 바뀌었다. 김형렬 교보증권 투자전략팀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각국 정부가 경제를 살리기 위해 경쟁적으로 돈을 풀었다”며 “지금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반영해 시장 금리가 오르는 경기 회복 국면”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고 중국은 유동성을 줄이고 있지만 신흥국 경기는 살아나고 있다. 유동성의 힘을 빌리지 않고도 경기 회복을 기반으로 주가가 추가 상승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는 분석이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올해는 경기 회복의 기운이 전 세계로 퍼져 나가면서 주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011년에는 금융위기라는 악재를 벗어나면서 증시가 반짝 상승했지만 지금은 늘어나는 수출과 이익을 발판삼아 제힘으로 오르는 추세”라며 “2200선에서 힘을 축적하고 있는 코스피지수가 우상향 쪽으로 방향을 트는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윤정현/홍윤정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