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주요 증시는 29일(현지시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이 사실상 시작된 가운데 일제히 상승세를 보이며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41% 올라간 7,373.72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또한, 0.44% 상승한 12,203.00에 장을 끝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45% 증가한 5,069.04에 거래를 끝냈다.

범 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0.25% 오른 3,473.79로 문을 닫았다.

영국 정부는 이날 오후 1시 20분에 EU 탈퇴 방침을 공식 통보하는 서한을 EU에 전달했다.

작년 6월 23일 영국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를 결정한 뒤 9개월여만이다.

이날 특징적 종목을 살펴보면 EU로부터 불가 판정이 내려진 영국 런던증권거래소와 독일증권거래소 간 합병 이슈 때문에 애초 이 합병에 부정적이던 런던증권거래소 투자자들의 호응 속에 이 거래소 주가가 EU 발표 직후 2.5%나 뛰었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un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