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국 증시는 2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드라이브를 걸었던 '트럼프 케어'가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자 트럼프노믹스에 대한 회의론이 고개를 들면서 하락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59% 하락한 7,293.50을 기록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0.57% 내린 11,996.07에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는 0.07% 내린 5,017.43으로 장을 마쳤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24% 하락한 3,435.74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오바마케어'를 대체할 건강보험법안인 '트럼프케어'의 통과를 자신했지만 공화당에서조차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자 지난주 의회 상정을 철회했다.

임기 초반 공화당이 다수인 의회와 불협화음을 내면서 법안 처리가 무산되자 감세, 인프라투자 등 경제정책도 의회 통과를 낙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FXTM 자밀 아마드는 AFP통신에 "트럼프와 의회의 허니문이 끝난 것 아니냐"고 반문하면서 "시장은 이번 건강보험법안 실패로 그가 다른 정책을 추진할 때 어떤 어려움을 겪을지 신경 쓰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mino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