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보험 정책인 '트럼프케어'의 하원 표결을 하루 앞두고 혼조세로 마감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71포인트(0.03%) 하락한 20,661.30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4.43포인트(0.19%) 오른 2348.45, 나스닥 종합지수는 27.81포인트(0.48%) 상승한 5821.64를 기록했다.

전날 증시는 트럼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불안감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트럼프케어가 표결에서 통과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지자, 규제완화 등 다른 정책에 대한 우려도 증폭됐다.

전일 급락에 따라 이날 증시에서 투자자들은 관망세를 보였다. 트럼프케어에 제동이 걸린다면 세제개편안 등의 시행도 지연될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주택지표는 부진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2월 기존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3.7% 감소한 548만채(계절 조정치)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555만채를 밑돈 것이다.

나이키는 부진한 실적 및 부정적 전망에 7% 급락했다. K마트 등을 가지고 있는 시어스홀딩스는 사업의 지속 가능성 우려에 12% 빠졌다.

전날 신제품을 내놓은 애플은 1.13% 상승했다. 페덱스는 실적 기대감에 2.1% 올랐다.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량이 예상보다 많이 증가해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5월물은 배럴당 20센트(0.4%) 내린 48.04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은 미국의 지난주 원유재고가 500만배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이 예상한 280만배럴를 크게 넘어섰다.

금값은 5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4월물 금 가격은 온스당 3.2달러(0.3%) 오른 1249.70달러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