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국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투자자들이 이날부터 시작된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와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독 정상회의의 결정 내용에 촉각을 곤두세운 가운데 관망하면서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12% 오른 7,424.96으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5,029.24로 전날보다 0.32% 오른 가운데 장을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DAX 30 지수는 전날보다 0.10% 오른 12,095.24로 문을 닫았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3,448.41로 거래를 마감해 전날보다 0.25% 올랐다.

독일에서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는 각국의 경쟁적인 통화가치 절하와 환율시장 변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첫 정상회담에서는 미국과 유럽 간 '대서양 동맹' 강화 문제, 대(對)러시아 문제 등 국제 정세를 비롯해 미국의 징벌적 국경 관세부과 문제, 미국과 독일간 무역격차 해소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