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4,475 0.00%)이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감사보고서에서 '적정‘ 의견을 받으며 불확실성이 해소됐기 때문이다.

17일 오전 9시7분 현재 대우건설은 전날 대비 70원(1.06%) 오른 665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조윤호 동부증권 연구원은 "감사보고서에서 '적정' 의견을 받으면서 대우건설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제거됐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3분기 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감사의견 '거절'을 받았다. 4분기에는 대규모 영업손실이 발생하면서 감사의견 ‘적정’을 받을 수 있을 지에 대한 불확실성이 대두됐었다.

대우건설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실적을 개선해야한다고 조 연구원은 말했다. 그는 "대우건설은 올해 경영계획(매출액 11조4000억원, 영업이익 7000억원)을 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1분기 실적이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