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세계 항공주(株)가 치솟고 있지만 국내 항공·여행사들의 주가는 바닥을 기어다니고 있다. 그러나 올해는 할인요인 축소, 여행객 증가, 반도체 업황 호조에 따른 화물 운송 증가 등으로 실적 호전이 기대돼 주가가 재평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 전세계 항공주, 일제히 반등 성공…"워런버핏 투자가 '기폭제'"

국내 항공사들이 영업외 요인(관계사 이슈)으로 끌려다니는 동안 전세계 항공주는 주가 상단을 꾸준히 높여왔다. 예전과 다른 수준으로 여행 수요가 확 늘어난 덕분이다.

14일 신영증권에 따르면 최근 3년 새 전세계 항공주의 주가그래프 모양은 비슷하다. 2014년 연말 유가 폭락 이후 2015년 4월까지 빠르게 주가가 반등한 뒤 유가 하락이 일드(yield·단가) 하락으로 이어지면서 조정을 받는 것까지 똑같다.

북미지역 항공사들의 주가는 최근까지 반등을 지속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일본의 경우 고점 대비 90% 수준까지 주가가 회복됐다. 중국 항공사 역시 고점보다 내려와 있지만 고유가 시기의 최저 수준 주가 대비 3~4배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글로벌 항공주가 이렇게 시장의 관심을 끌게 된 계기는 '투자의 귀재' 워런버핏의 투자결정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워런버핏이 글로벌 항공 여객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미국의 4대 항공사에 투자했다는 소식이 발표된 이후 항공사들의 주가가 뛰어오른 것이다.

황현준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워런버핏의 투자 발표 이후 주가가 바닥권에 머무르고 있는 국내 항공주에도 시장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며 "항공업종에 대한 센티멘트가 개선되고 있는 현 시점이 바로 올해 국내 항공주 투자를 고민해 봐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론 미국과 한국의 여객업 상황을 같은 선상에 놓고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면서도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지난해 영업실적이 호조를 보였는데도 대형항공사(FSC)들의 주가는 바닥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항공(25,400 -4.15%) 고점 대비 48%↓아시아나항공(4,965 -1.10%) 58%↓…"올해 '디스카운트' 해소"

전날(13일) 기준으로 대한항공은 전고점(5만1329원, 2015년 4월6일) 대비 48% 이상 빠졌고 아시아나항공은 같은 기간 동안 고점(9980원) 대비 60% 가까이 하락한 상태다.

그러나 올해는 국내 항공사들의 영업외 디스카운트 요인이 해소돼, 주가가 실적을 반영할 것이란 전망이다.

황 연구원은 "지난해 국내 FSC들은 관계사 이슈 때문에 '주가 디스카운트'를 받을 수 밖에 없었다"며 "항공업종 투자 판단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운항경쟁, 유가, 환율, 금리, 노사관계 등) 외에 '기타 영업외 손실'이 커진 탓"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의 경우 외화 및 이자 관련 손익을 제외한 기타 영업외 손실이 지속 확대돼, 작년엔 한진해운 손실을 포함해 약 1조3000억원 수준에 달했다. 따라서 작년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7% 성장했지만 '순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올해는 관계사 이슈로부터 벗어나면서 실적 가시성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아시아나항공도 역시 관계사 이슈가 전부 해소된 상황은 아니지만 올해 '디스카운트 요인'이 제거될 수 있다는 게 황 연구원의 판단이다.

◆ "중국·일본보다 영업환경 유리해…땡큐! 반도체"

국내 항공사들의 영업환경이 인접국인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유리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특히 반도체 업황 호조로 인해 항공화물이 증가하는 수혜를 누릴 수 있다는 설명이 눈길을 끈다.

엄경아 신영증권 운송담당 연구원은 "한국의 FSC들은 저가항공사와 달리 반도체 업황 호조에 따라 항공화물이 증가하는 수혜가 더해져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투자포인트를 더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2016년 이후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은 유상증자를 통해 기업 내 현금 여력을 충분히 확보한 데다 기재투자금 증가가 둔화되는 국면"이라며 "더욱이 지난해 주가에 악영향을 준 계열사 또는 그룹 지원 리스크에서 벗어난 만큼 투자해 볼 만한 시기"라고 조언했다.

경쟁이 치열한 중국·일본과 달리 국내 항공사들의 영업환경 역시 유리한 상황이다.

황현준 연구원은 "국내 FSC들은 탄탄하게 성장 중인 내국인 여객 수요 기반을 보유하고 있으며 매출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장거리 노선에선 자국 내 경쟁이 심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국내 항공사들은 이에 따라 디레이팅(주가수익비율이 낮아지는 상황)된 중국·일본 항공사 대비 밸류에이션의 할증 적용이 가능하다고 황 연구원은 판단했다.

◆ '징검다리 휴일'이 많은 올해 여행도 투자도 '적기'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하면서 항공에 이어 여행주 역시 시장의 관심사다. 업계는 2004년 7월부터 단계적으로 실시된 주5일근무제가 아웃바운드 시장의 성장을 촉진시켰다고 보고 있다.

올해는 주말을 제외한 휴일 수가 총 14일이다. 무엇보다 5월 석가탄신일·어린이날, 8월 광복절, 10월 개천절·추석 연휴·한글날 등 징검다리 휴일이 많아 여행하기 좋은 조건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국내 여행 사업자들의 올해 송출객 볼륨은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며 "징검다리 휴일에 따른 장거리 여행객 증가로 인해 여행사들의 여행 상품 ASP(평균판매단가)도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나투어(49,100 -4.10%)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각각 8.7%와 96.7% 증가한 6472억원과 413억원을, 모두투어(16,200 -2.70%)는 각각 13.5%와 20.1% 늘어난 2690억원과 304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모두투어는 나아가 '자회사 모멘텀(동력)'까지 확보할 것으로 분석됐다. 아웃바운드 직판 여행 사업을 벌이고 있는 자유투어는 올해부터 분기당 매출액 40억원 이상을 기록, 연간 기준으로 흑자전환할 것이란 전망이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