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이사장 정찬우)는 10일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파면 결정 이후 시장운영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에 대비해 시장 상황을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거래소 비상대책위원회는 위원장(이사장)을 비롯해 유가·코스닥·파생 본부장 경영지원본부장 시장감시위원장 상임감사 등으로 구성, 운영된다.

비상대책위원회는 특히 "다음주 미국 중앙은행(Fed)의 통화정책회의(FOMC)를 앞두고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며 "금융위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 및 대응체계를 유지해 시장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장이 안정화 될 때까지 시장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것"이라며 "주가급변에 편승한 루머 등으로 투자불안 심리가 조장되지 않도록 불공정거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