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국제유가의 하락과 고용지표 경계감에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46포인트(0.01%) 오른 20,858.1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1.89포인트(0.08%) 상승한 2364.87, 나스닥 종합지수는 1.26포인트(0.02%) 높은 5838.8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보합권에서 움직였다. 투자자들은 미국 중앙은행의 이달 기준금리 인상에 영향을 줄 비농업부문 고용지표 발표를 하루 앞두고 관망했다. 유가 움직임에도 주목했다.

10일 미 동부시간 오전 8시30분에는 2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발표된다. 이는 오는 14~15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전 시장이 주목하고 있는 지표다.

전일 민간부문 고용이 호조를 보이며 비농업부문 고용지표도 긍정적으로 발표될 가능성이 커졌다. 고용시장 개선세는 이달 기준금리 인상을 뒷받침하게 된다.

최근 많은 중앙은행 위원들은 고용과 물가가 목표치에 다가가고 있다며 조만간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3월과 5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각각 90.8%와 82.1% 반영했다.

이날 유럽중앙은행(ECB)은 물가 상승률이 4년 만에 처음으로 목표치에 다가가고 있음에도 주요 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모두 동결했다. 마리오 드라기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추가 완화책 단행 가능성이 작다고 진단했다.

국제유가는 지난주 미국 원유재고가 큰 폭으로 증가한 데 따른 충격으로 50달러선이 붕괴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달러(2%) 하락한 49.28달러에 마쳤다. WTI 가격은 지난해 11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