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제과(9,600 -0.72%)는 장완수, 윤석빈 각자대표이사 체제에서 윤석빈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한다고 3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회사 분할로 인해 장완수 대표이사가 사임했다"고 설명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