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정밀 -11%대 수익률로 '꼴찌'

새해 들어 코스피시장에서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업종은 '반도체 훈풍'을 탄 전기·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2일까지 전기·전자 업종 지수는 9.24% 올라 코스피 18개 업종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은 3.96%였다.

작년 4분기에 이어 올해도 D램값 상승으로 반도체 업황이 호조를 보일 수 있다는 기대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코스피 시가총액 1,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우며 각각 9.05%, 13.20% 상승했다.

최근 외국계 증권사를 중심으로 반도체 업황이 사이클상 하락 국면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나오고는 있지만, 당장 경기 개선흐름이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이정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출하량이 감소할 것으로 보이지만 PC용 D램값 급등을 중심으로 D램은 지속적 가격 상승세, 낸드플래시 메모리 가격 또한 강세를 나타낼 전망"이라고 말했다.

업종별 수익률 2위는 철강·금속으로 7.26%를 기록했다.

중국 철강산업의 구조조정으로 철강 가격이 정상화되면서 한국 철강주들이 혜택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호재로 작용했다.

운수창고(5.88%), 통신업(5.06%), 건설업(4.17%), 음식료(3.99%) 등도 강세를 띠었다.

미국의 금리 인상 기대감과 은행규제 완화 움직임에 금융업도 3.81%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의료정밀 업종은 11.35% 하락하며 코스피 업종 가운데 가장 부진했다.

이어 기계(-4.94%), 섬유의복(-2.51%), 전기가스(-1.77%) 순이었다.

18개 업종 가운데 주가가 내린 업종은 총 4개로, 두 자릿수대 하락률은 의료정밀이 유일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