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청산소(CCP)를 통해 청산되지 않는 장외파생상품을 거래하는 회사는 내년 3월부터 증거금을 의무교환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비청산 장외파생상품거래 증거금 제도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장외파생상품 거래 상대방의 부도 등 계약 불이행으로 발생하는 신용·시스템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제도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