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머티리얼즈(36,350 +0.41%)는 14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쌍용머티리얼(2,575 -3.01%) 인수를 검토했으나 전략적 타당성 부족으로 더 이상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앞으로도 중장기 미래 성장을 위한 전략으로 국내외 인수합병(M&A)을 지속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