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투자협회는 22일 오후 2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3층 불스홀에서 '부동산신탁제도 발전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투협은 "세미나에선 정비사업 제도의 전면 개편 사항 및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 소개, 부동산신탁사의 바람직한 역할 수행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신탁재산 보유세 관련 세제에 대한 현황 및 문제점을 파악하고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의 조세처리 체계화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미나는 제1부 주제발표와 제2부 패널토론으로 진행된다. 1부 주제발표에서는 전인재 국토교통부 주택정비과 사무관이 '정비사업 제도정비 방안(신탁제도 활용 포함)'을 발표하고, 신영수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가 '신탁 과세제도 체계화 방안(신탁재산의 보유세 중심)'을 발표한다.

2부 패널토론에서는 권종호 건국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원장의 사회로 신탁제도 및 정비사업에 대해 학계, 법조계 및 업계 관계자들이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신탁에 관심 있는 누구나 세미나에 참가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금융투자협회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