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13일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미국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다시 한 번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출발했다.

오전 9시35분(미 동부시간)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1.63포인트(0.36%) 상승한 19,868.06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27포인트(0.37%) 높은 2,265.23을 각각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전일보다 29.30포인트(0.54%) 높은 5,441.44에 움직였다.

다우지수는 개장 직후 19,887.06, S&P 500 지수는 2,267.02까지 상승하며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경제지표, 유가 움직임 등을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통화정책 회의에 돌입한다.

다음날 오후 2시에는 통화정책 결과가 발표되며 이후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시장참가자들은 연준이 이번주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보다 앞으로 경제 성장 및 물가 전망, 금리 인상 경로, 옐런 의장의 연설 등에 관심이 더욱 집중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평가다.

특히 옐런 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의 정책과 관련해 어떤 진단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뉴욕증시는 지난달 대통령 선거 이후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흐름을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전일 대선 이후 마감가 기준 15번째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S&P500 지수도 대선 후 전일까지 5.5% 상승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5.4% 반영했다.

개장 전 발표된 지난 11월 미국의 수입물가는 석유류 가격 하락 탓에 9개월 만에 하락했다.

미 노동부는 11월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3%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3% 하락과 일치한다.

이날 낙폭은 지난 2월 이후 가장 크다.

수입물가는 앞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고용시장 호조와 탄탄한 경제 성장세 때문에 수입물가 하락이 연준의 12월 기준금리 인상 기대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개장 전 거래에서 애플의 주가는 0.49% 상승했다.

씨티리서치는 애플의 주가가 전일 종가보다 15% 높은 130달러까지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회사는 아이폰 8의 판매 호조와 새 정부의 세금 정책 변화, 고정 고객 유지, 매력적인 주가 수준 등이 앞으로 애플의 주가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보잉의 주가는 140억달러의 자사주 매입과 배당 확대를 발표한 이후 1.5% 상승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여전히 트럼프의 정책 기대에 따른 거래 흐름을 보인다며 재정 확대 정책이 경제 성장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 또한 연준의 통화정책 결과를 기다리는 가운데 강세를 보였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71%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산유량 감축 합의에 따른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44% 상승한 53.06달러에, 브렌트유는 0.61% 높은 56.03달러에 움직였다.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es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