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오는 10일 삼성자산운용의 'KODEX 코스닥150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코스닥150인버스 ETF'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다고 8일 밝혔다.

코스닥 종목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인버스 상품이 상장되는 것은 처음이다.

두 상품은 '코스닥150 선물지수' 일간수익률의 -1배 수익(1% 하락시 1%의 수익을 올린다는 의미)을 추종하는 ETF다.

거래소 관계자는 "작년 코스닥150 ETF 및 레버리지 ETF 상장에 이은 것"이라며 "이 상품 상장으로 코스닥 시황 변동에 따라 다양한 투자전략 구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또 KB자산운용의 'KB STAR 차이나H주(H) ETF'를 10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이 상품은 홍콩 상장 중국기업 주식(H주)으로 구성된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지수를 추종하는 환 헤지형이다.

해외상장주식 보유 비율이 자산총액의 60% 이상인 실물 ETF로 비과세 특례가 적용된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sj99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