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5일 현대홈쇼핑(80,200 0.00%)에 대해 실적 호전으로 주가 재평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6만원을 유지했다.

박종렬 연구원은 "현대홈쇼핑의 영업이익은 6분기 연속 감익 추세에서 벗어나 증익 추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안정적인 실적 턴어라운드, 순현금 보유 저평가를 감안해 저점 매수 전략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현대홈쇼핑의 2분기 개별기준 취급고는 전년 동기 대비 8.3% 늘어난 8395억원, 영업이익은 26.8% 증가한 33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0.5%포인트 증가한 3.9%를 기록할 것이란 예상이다.

그는 "올해 하반기의 실적 모멘텀은 대체적으로 양호할 것으로 보인다"며 "실적 개선폭의 관건은 모바일사업 소셜커머스와의 경쟁 강도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수익성 위주로 사업 전략을 구사한다면 이익 개선 폭의 확대는 충분히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이어 "현대홈쇼핑의 주가는 저평가 된 상태로 매 분기 실적 호전을 감안한다면 재평가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경쟁사 대비 낮은 배당수익률을 고려할 대 배당성향은 상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