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국제유가 약세와 최근 상승에 따른 이익실현 등으로 하락했다.

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86포인트(0.11%) 하락한 17,985.1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64포인트(0.17%) 떨어진 2,115.4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02포인트(0.32%) 낮은 4,958.6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유틸리티주 등 일부 업종 상승으로 장중 낙폭을 줄였지만 상승 전환에 성공하지는 못했다.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이며 에너지 관련주를 끌어내린 것 등이 증시에 부정적인 재료가 됐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과 소재업종, 에너지업종 등이 하락했지만 유틸리티업종과 필수소비업종 등은 상승했다.

업종별 등락 폭은 1% 미만이었다.

다우지수 구성종목 중에서는 중장비업체인 캐터필러와 나이키가 각각 1% 넘게 떨어졌다.

천연가스 생산업체인 체서피크 에너지는 RBC가 투자의견을 하향 조정한 데 따라 2%가량 떨어졌다.

식품제조회사인 J.M. 스무커는 분기 매출이 예상보다 긍정적으로 발표된 영향으로 5.7% 상승했다.

뉴욕 유가는 단기급등에 따른 이익 실현 매물이 나온 데다 달러화 하락 현상이 완화되며 약세를 나타냈다.

뉴욕싱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67센트(1.3%) 낮아진 50.56달러에 마쳤다.

유가는 11여 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데 따른 이익 실현 매물로 하락세를 보였다.

유가는 사흘간 상승세로 전일 종가 기준 51달러를 넘어섰다.

개장 전 발표된 지난 6월4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하락세를 보여 최근의 고용률 둔화에도 기업들의 감원이 억제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4천 명 줄어든 26만4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27만 명을 밑돈 것이다.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는 66주 연속 30만 명을 밑돌았다.

변동성이 적은 4주 이동평균 실업보험청구자수는 7천500명 줄어든 26만9천500명이었다.

많은 경제학자는 고용률이 둔화하고 있으나 고용시장의 둔화가 일시적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지난 4월 미국의 도매재고는 기계류와 농산물 재고 증가로 10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을 나타냈다.

도매재고가 증가함에 따라 올해 2분기 성장률이 긍정적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미 상무부는 4월 도매재고가 0.6%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1% 증가를 상회한 것이다.

3월 도매재고는 당초 0.1% 증가에서 0.2% 증가로 수정됐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이날 주가가 하락했지만 유가가 50달러 선에서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는 것은 중기적으로 증시에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최근 주가 상승에 따른 이익 실현 또한 이날 주가 하락 요인이 됐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84% 상승한 14.62를 기록했다.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es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