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고용시장이 개선된 모습을 보이며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강화한 데 따라 상승했다.

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8.89포인트(0.27%) 상승한 17,838.5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93포인트(0.28%) 오른 2,105.2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11포인트(0.39%) 높은 4,971.36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심리적인 저항선인 2,100선을 넘어섰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 전환했다.

미국 경제 지표가 고용시장이 개선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 증시에 호재가 됐다.

업종별로는 헬스케어업종이 1% 이상 강세를 보이며 에너지업종과 기술업종 하락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을 상쇄했다.

이외에 금융업종과 산업업종, 소재업종 등도 오름세를 나타냈다.

애플의 주가는 골드만삭스가 스마트폰 산업 성장 둔화를 이유로 목표가를 하향한 영향을 받아 0.7% 하락했다.

다국적 제약업체인 존슨앤존슨은 보그인터내셔널을 33억 달러에 인수한다는 소식에 1.5% 올랐다.

지난 5월 28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5주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해 노동시장이 계속 건강성을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천 명 줄어든 26만7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해 5주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27만 명을 밑돈 것이다.

지난 5월 미국의 민간부문 고용도 예상치를 웃도는 증가세를 나타냈다.

ADP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5월 민간부문 고용은 17만3천 명 늘어났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17만 명을 웃돈 것이다.

챌린저, 그레이 앤 크리스마스도 이날 5월 미국의 감원이 유가 반등으로 전년 대비 27% 감소한 3만167명을 기록해 지난해 12월 이후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다만, 지난 5월 뉴욕시의 비즈니스 활동은 기업 판매 감소 등으로 7년 만에 가장 크게 내렸다.

공급관리협회(ISM)-뉴욕에 따르면 5월 뉴욕시 현재 비즈니스여건 지수는 전월의 57.0에서 37.2로 가파르게 떨어져, 대침체기였던 2009년 4월 이후 가장 낮아졌다.

지수는 50을 기준으로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이날 연설에 나선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위원들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견해는 엇갈렸다.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의 로버트 카플란 총재는 연준이 기준금리를 6월이나 7월에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카플란 총재는 보스턴 대학의 한 연설에서 경제가 완전 고용에 거의 도달하고 있고 물가도 오르기 시작했다며 연준이 곧 금리를 인상해야만 한다는 기존의 견해를 되풀이했다.

반면 개장 전 연설에 나선 대니얼 타룰로 연준 이사는 기준금리 인상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피력했다.

타룰로 이사는 한 경제방송에 출연해 더 점진적인 인상을 지지하는 연준 위원들이 속한 진영에 있지만, 이 진영의 다른 위원들보다 인상에 대해 더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이날 발표된 고용 지표가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투자자들은 여전히 3일 발표 예정된 5월 비농업 부문 고용 지표를 주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5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15만5천 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뉴욕 유가는 미국 원유재고가 감소한 데 따라 나흘 연속 내림세를 딛고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일보다 배럴당 16센트(0.3%) 상승한 49.17달러에 마쳤다.

유가는 장 초반 OPEC 회원국이 산유량 동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소식에 하락했지만 장중 미 원유재고 감소 소식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87% 내린 13.65를 기록했다.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es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