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는 2일 제조업 지표 등의 발표를 앞두고 전주 하락 마감에 대한 반발매수로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32분(미 동부시간)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74포인트(0.21%) 높은 17,811.38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75인트(0.18%) 오른 2,069.05를 각각 나타냈다.

시장은 국제유가 움직임과 제조업 지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 연설 등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주 뉴욕증시는 애플 주가 급락 부담으로 주간 기준으로 지난 2월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인 바 있다.

애플은 실적 부진으로 거의 3개월 만에 최저치로 내렸다.

개장 후에는 3월 건설지출, 4월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 PMI 등의 지표가 발표된다.

보험사 AIG 등도 실적을 발표한다.

데니스 록하트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등이 연설한다.

개장 전 거래에서 원유 생산업체 베이커휴즈 주가는 반독점 규제로 동종업체 핼리버튼과 280억 달러 규모의 합병 계획을 철회해 0.4% 하락했다.

핼리버튼 주가는 1% 올랐다.

하드디스크 생산업체인 시게이트 주가는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가 투자등급을 하향 조정한 여파로 3.1% 내렸다.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은 투자 귀재 워런 버핏의 언급으로 주가가 0.41% 올랐다.

버핏은 자신의 투자회사 버크셔 헤서웨이 주주 모임에서 아마존의 단기 성과가 눈에 띈다고 말했다.

국제유가는 이라크 지역의 원유 생산이 지난달에 사상 최고치에 도달했다는 소식으로 하락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전장보다 0.17% 내린 45.84달러에, 브렌트유 가격은 0.72% 빠진 47.03달러에 거래됐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런던, 중국, 홍콩, 싱가포르 등의 증시가 휴장인 영향으로 큰 폭으로 움직이지 않았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피아트 등 자동차주의 상승 덕분에 0.16% 올랐다.

뉴욕 분석전문가들은 애플 등 주요 기업 실적 발표가 실망스러운 가운데 주 후반에 나오는 4월 비농업 부문 고용 지표가 주목받고 있다며 이 지표가 강하게 나오면 최근 깊어진 미 경제 기초체력에 대한 시장 우려가 가실 수 있다고 진단했다.

분석전문가들은 또 이는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경로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현재 시장은 6월 인상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으로 가격에 반영하고 있고 올해 전체로도 한 차례만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4월 고용이 20만 명 늘어나고 실업률은 4.9%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월 고용과 실업률은 각각 21만5천 명과 5.0%였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6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13%로, 11월과 12월 인상 가능성은 각각 49%와 63%로 반영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이종혁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libert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