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는 8일(현지시간)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에너지 관련주가 강세를 보이고, 이탈리아 은행들이 크게 오르면서 상승세로 장을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1.10% 오른 6,204.41에 장을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1.35% 상승한 4,303.12를 기록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지수도 0.96% 오른 9,622.26에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1.41% 오른 2,911.98을 기록했다.

유럽 주요 증시는 이날 이탈리아 은행들의 주식이 근 한달만에 가장 크게 오르면서 상승세를 주도했고, 프랑스 에너지 기업인 토털과 네덜란드의 로열 더치셀 등 에너지 기업들도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호조를 보였다.

시장에 큰 변동 요인이 없는 가운데 유럽의 자동차회사들과 광산업체들도 견조한 상승세를 유지했다.

이탈리아 증시에서는 정부가 지원하는 펀드가 은행들의 악성채권을 인수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니크레디트 등 대부분 은행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시장 관계자는 "호재에도 별다른 반응이 없다가 어느날 갑자기 모든 투자자들이 부정적 요소를 과대 평가해 위기가 닥치는 등 유럽증시가 요즘 앞날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변동성이 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금융주는 대체로 상승세를 보였다.

영국 로이드 뱅크 그룹은 이날 1.47% 상승했다.

독일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도 각각 1.78%, 3.11% 올랐다.

프랑스의 크레디 아그리콜과 BNP파리바 역시 각각 2.32%, 1.41% 상승했다.

영국 증시에서 다국적 광산회사인 앵글로 아메리칸이 8.12% 상승했다.

독일 증시에서는 전기·가스 공급회사인 RWE가 5.15% 올랐고, 프랑스 증시에서는 철강 전문업체인 아르셀로미탈이 1.51% 상승했다.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rhe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